미국서도 수박 논란

3411

#다알기 #다(섯가지) 알(아야할) 기(사) 

①미국에서도 수박 논란

미국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총기 규제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한 공화당 연방 상원의원 후보가 총을 들고 이름만 공화당원인 사람을 사냥하자는 선거운동 광고를 20일 올렸다가 뭇매를 맞았습니다.
공화당원임에도 미국 민주당처럼 행동하는 이른바 ‘수박’ 공화당원과의 차이를 부각하기 위한 차원이었으나 정치적 메시지나 메시지 전달 방식 모두 부적절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미주리주 에릭 그라이튼스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는 이날 공격용 소총을 들고 있는 특수기동대 복장 차림의 사람들과 한 주택을 급습하는 내용의 선거운동 광고를 소셜미디어(SNS) 등에 게재했는데요.
동영상보기

38초 분량의 이 광고에서 해군 특수부대인 ‘네이비실’ 출신인 그라이튼스 후보는 산탄총을 들고 ‘오늘 우리는 라이노(RINO) 사냥을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급습 대상인 주택으로 이동한 뒤 “라이노는 부패를 먹고 살며 겁쟁이로, 우리 나라를 구할 때까지 사냥에 어떤 제한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지자들에게 ‘마가(MAGA) 대원이 돼서 라이노 사냥 허가를 받으라’고 독려했다. 아시다시피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뜻의 마가(MAGA·Make America Great Again)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캐치프레이즈입니다.
영어로 코뿔소(rhino)와 발음이 같은 RINO는 ‘이름만 공화당원(Republican In Name Only)’을 줄인 말인데요. 이 말은 강성 공화당 지지자들이 온건한 공화당 의원 등을 향해 민주당처럼 행동한다고 비판할 때 조롱조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미주리 주지사를 지낸 그라이튼스 후보의 이번 광고는 협박, 가정폭력 등의 의혹으로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보도했습니다. 그라이튼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를 받으려고 하고 있으나 실패한 상태입니다.
이 광고가 게재되자 공화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폭력을 선동하는 파시스트 같은 메시지는 중단돼야 한다”, “소시오패스 같다” 등의 비판이 나왔다고 온라인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습니다.
페이스북은 그라이튼스의 광고를 ‘폭력 선동을 금지하는 정책 위반’을 이유로 삭제했으며 트위터는 경고 메시지를 같이 게재했죠.

②주말 ‘항공대란’ 5000편 결항

미국에서 노예해방일(준틴스 데이) 연휴를 맞아 또다시 항공대란이 재현됐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 지난 연휴 기간 전국에서 5000 대 이상의 항공편이 취소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준틴스 공휴일과 ‘아버지의 날’이 겹친 연휴를 이용해 지난주 후반부터 여행을 떠나는 항공 수요가 급증했으나, 항공사 인력 부족과 악천후 등이 겹치면서 곳곳에서 여행객들의 발이 묶였습니다. 공항 관제 인력이 부족한 상황도 항공대란에 기름을 부었죠.
이로 인해 지난주 목요일인 16일에는 미국에서 전체 항공편의 6%가 취소됐고, 금요일인 17일에는 전국 항공편의 거의 3분의 1이 지연됐다고 WSJ은 전했습니다.
토요일인 18일에도 전국에서 6400대 이상의 항공편이 지연 출발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연방항공국(FAA)은 이날부터 날씨가 좋아지고 여행객 수가 줄어들면서 대부분의 지역에서 결항 사태가 진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항공사 가운데 델타항공이 가장 큰 타격을 받았고, 유나이티드항공과 아메리칸항공 등 다른 회사들도 평소보다 훨씬 높은 취소 또는 지연을 기록했습니다.
지역별로는 뉴욕 일대의 3대 공항(라과디아, JFK, 뉴어크 리버티)과 애틀랜타, 보스턴 공항에서 가장 많은 국내선 지연 및 결항이 발생했다고 플라이트어웨어는 전했습니다.

③바이든 “경기침체 피할 수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최근 경제 상황과 관련해 경기침체가 불가피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개인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에서 기자들과 만나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과 통화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버드대 교수인 서머스 전 장관은 미국이 지난해부터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 현실화 우려를 제기했고, 최근에는 향후 1∼2년 내에 경기침체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한 인물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6일 AP통신과 인터뷰에서도 미국의 낮은 실업률, 상대적으로 강한 성장세 등을 근거로 경기침체가 피할 수 없는 일은 아니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역대 최고 수준의 휘발유 가격 문제와 관련해 한시적인 유류세 부과 중단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검토하고 있다”며 “이번 주말까지 들여다볼 자료를 기초로 결정을 내리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이 40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겪고 특히 휘발유 가격이 급등하는 바람에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과 맞물려 물가가 큰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도 물가 잡기의 일환으로 유류세 한시 면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④LA 집값 80만불 아래로 하락

지난달 LA의 주택 중간가가 80만 달러 아래로 다시 떨어졌습니다. OC도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하락해 130만 달러 선이 무너졌죠. 미주중앙일보 류정일 기자가 보도한 기사입니다.
가주 부동산중개인협회(CAR)는 ‘5월 주택 거래 및 가격 보고서’를 통해 남가주 6개 카운티 중 5개에서 집값이 전월 대비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17일 발표했습니다.
이유는 이자율 상승에 경기침체 우려까지 겹쳤기 때문으로 분석됐는데요. CAR은 “1년 전 2.96%였던 30년 만기 고정금리 모기지 평균 이자율이 지난달 5.23%로 치솟았다”며 “동일한 주택을 기준으로 모기지 상환 부담이 1년 만에 40%까지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존 단독주택 중간값 기준 LA는 3개월 만에 80만 달러를 회복했던 4월보다 0.4% 하락하며 지난달 79만8720달러로 내려앉았습니다. 지난해 5월의 72만5680달러보다는 10.1% 올랐지만, 거래량은 11.2% 감소했습니다.
OC는 4월 132만5000달러에서 2.3% 하락한 129만5000달러를 나타냈습니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하락은 지난해 7월 이후 10개월 만에 처음이고 전년 대비 거래 감소 폭은 22.6%로 남가주 최대를 기록했죠.
전월 대비 기준으로 리버사이드만 3.2% 집값이 올랐을 뿐 벤투라는 4.2% 최대폭 하락했고, 샌버나디노는 50만 달러 돌파에 실패했으며, 샌디에이고도 97만 달러 선을 넘지 못했습니다.
CAR의 오토 카트리나 회장은 “리스팅 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팔린 주택 비중 감소, 거래까지 걸린 기간 연장 등 시장이 균형을 되찾는 모습을 보였다”며 “공급이 소폭 늘었고 비딩 경쟁도 다소 완화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습니다.

⑤게릴라 출신이 대통령에…중남미 ‘좌파 바람

남미 콜롬비아에 처음으로 좌파 정권이 들어서게 됐습니다. 19일 치러진 콜롬비아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선 좌파 연합 ‘역사적 조약’ 후보 구스타보 페트로(62)가 50.4%(개표율 99.99%)를 득표했습니다. 경쟁자인 ‘반부패 통치자 리그’의 기업인 출신 후보 로돌포 에르난데스(77)의 득표율은 47.3%입니다.
지난달 29일 1차 투표에서 페트로가 40%, 에르난데스가 28%로 각각 1, 2위를 차지해 이날 결선투표에서 최종 승자를 가렸습니다. 1차 투표 뒤 보수표가 에르난데스에게 몰리면서 결선 개표 전까지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팽팽한 상황이었죠.
실제로 개표 초반엔 에르난데스가 소폭 앞서기도 했다가 개표가 진행될수록 페트로 쪽으로 기울었고 개표율이 90%를 넘기면서야 콜롬비아 주요 언론들이 속속 페트로의 당선이 유력하다고 전했습니다. 언론의 당선 유력 보도 뒤 페트로 당선인은 트위터에 “오늘은 콜롬비아 국민의 첫 승리를 축하하는 날”이라며 자축했습니다.
페트로 당선인은 이반 두케 현 대통령의 뒤를 이어 8월 취임해 4년간 콜롬비아를 이끌게 됩니다. 남미 콜롬비아의 역사상 첫 좌파 대통령입니다. 당선인은 젊은 시절 좌익 게릴라 단체 ‘M-19’에 몸담기도 했으며, 수도 보고타 시장을 지낸 현직 상원의원입니다.
이번 페트로의 승리로 중남미의 정치 지형은 확연히 왼쪽으로 기울게 됐습니다. 2018년 말 이후 멕시코, 아르헨티나, 페루, 칠레 등에서 줄줄이 우파에서 좌파로 정권이 바뀌었죠. 10월 치러질 브라질 대선에서도 좌파 후보가 강세를 보여 때에 따라 중남미 경제규모 상위 6개국에 처음으로 모두 좌파 정권이 들어설 가능성이 있습니다.